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맨위로

고 김아무개 경장의 영결식에 찾아온 조문객을 울린 경장의 시

털고 일어납시다

등록일 2011년04월18일 00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사람의 인생은 공수레 공수거라고 하였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게 인생을 사는 진리인것이다.

이시는 김아무개경장의 시의 일부분이다. 이를 낭독하는 그의 아들 김아무개군의 슬픔가득한 목소리에 영결식을 찾은 많은 조문객들이 눈물을 흘리며 김아무개경장의 영정을 달랬다고 전해지고 있다. 한편 김아무개군은 독도외고 최고의 수제로 알려져있으며 그역시 아버지의 뒤를 이어 경찰행정학과의 진학을 원하고있다고하여 주위에 안타까움을 더했다.
 

 

제노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미니홈페이지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엔터 스포츠 스타 비즈·라이프

UCC 뉴스

포토뉴스

비즈·라이프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