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맨위로

관람객 취향에 따른 관람시간 조절

등록일 2011년04월30일 00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채만식 문학관은 관람객을 위한 편의시설이 외부와 내부로 나뉘어 있었다. 외부에 배치된 등나무와 벤치, 잔디밭 등 관람객들이 시원한 바람과 풍경을 벗삼아 쉴 수 있는 넓은 공간이 있었다. 단 2층의 테이블과 탁자는 외부에 비해 밋밋한 느낌이었다. 외부에는 시민공원이라 생각할 수 있을 정도로 공간이 넓었고 가까이에 있는 금강하구둑의 모습까지 볼 수 있었다.

관람객의 취향에 따라 관람시간은 다를 수 있겠으나 전체적인 체류시간은 대략 한 시간 남짓 걸린다. 본인의 경우 30분이 조금 넘게 걸렸다.

금강의 바람을 한껏 느낀 뒤 아쉬움을 뒤로 하고 김제에 있는 아리랑 문학관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그곳에는 어떠한 향기가 기다리고 있을까.

김제의 평야로 향하는 길채만식 문학관은 관람객을 위한 편의시설이 외부와 내부로 나뉘어 있었다. 외부에 배치된 등나무와 벤치, 잔디밭 등 관람객들이 시원한 바람과 풍경을 벗삼아 쉴 수 있는 넓은 공간이 있었다. 단 2층의 테이블과 탁자는 외부에 비해 밋밋한 느낌이었다. 외부에는 시민공원이라 생각할 수 있을 정도로 공간이 넓었고 가까이에 있는 금강하구둑의 모습까지 볼 수 있었다.

관람객의 취향에 따라 관람시간은 다를 수 있겠으나 전체적인 체류시간은 대략 한 시간 남짓 걸린다. 본인의 경우 30분이 조금 넘게 걸렸다.

금강의 바람을 한껏 느낀 뒤 아쉬움을 뒤로 하고 김제에 있는 아리랑 문학관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그곳에는 어떠한 향기가 기다리고 있을까.

김제의 평야로 향하는 길

홍길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미니홈페이지
올려 1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엔터 스포츠 스타 비즈·라이프

UCC 뉴스

포토뉴스

비즈·라이프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