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맨위로

삶의 여유를 즐기는 문화산책길을 따라서

등록일 2011년04월30일 00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관람객이 거의 없어서인지 한낮이어서인지 2층 사진전시실에는 조명이 꺼져 있었다. 자연광이 비추긴 하지만 다소 어둡게 느껴져 아쉬움을 남겼다. 총 9점의 사진이 전시되어 있는 2층. 하얀 벽에 덩그러니 사진만 걸려 있어서였을까. 조금은 썰렁한 느낌을 받았다. 또한 2층에는 영상물 관람이나 회의를 할 수 있는 영상세미나실이 있었는데 이는 이용 3일전에 예약을 해야 한다고 한다. 큐레이터는 3명이 교대 근무한다. 관람객이 설명을 원하면 상주하는 큐레이터가 설명을 해 준다고 한다. 하지만 이 날은 군산에서 열리는(10. 10~10. 14) ‘2007 전북세계 물류박람회'에 참가하는 관계로 큐레이터가 상주하지 못하는 실정이었다.

관람객이 거의 없어서인지 한낮이어서인지 2층 사진전시실에는 조명이 꺼져 있었다. 자연광이 비추긴 하지만 다소 어둡게 느껴져 아쉬움을 남겼다. 총 9점의 사진이 전시되어 있는 2층. 하얀 벽에 덩그러니 사진만 걸려 있어서였을까. 조금은 썰렁한 느낌을 받았다. 또한 2층에는 영상물 관람이나 회의를 할 수 있는 영상세미나실이 있었는데 이는 이용 3일전에 예약을 해야 한다고 한다. 큐레이터는 3명이 교대 근무한다. 관람객이 설명을 원하면 상주하는 큐레이터가 설명을 해 준다고 한다.

하지만 이 날은 군산에서 열리는(10. 10~10. 14) ‘2007 전북세계 물류박람회'에 참가하는 관계로 큐레이터가 상주하지 못하는 실정이었다.

홍길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미니홈페이지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엔터 스포츠 스타 비즈·라이프

UCC 뉴스

포토뉴스

비즈·라이프

현재접속자 (명)